[NEWS]_ART DECO Masterpieces_전시_2010′ 7. 2 ~ 8. 15

ART DECO Masterpieces

Art Deco  MASTERPIECES

국제갤러리는 여름 디자인 전시로 신관에서 ‘아르데코 Masterpieces’를 개최한다. 이 전시를 통해 국내 최초로 1920년대에서 30년대에 걸쳐 프랑스를 중심으로 유럽과 미국에서 크게 유행한 아르데코 디자인의 정점을 대표하는 주요 작가들의 작품들을 소개하는 기회를 마련하였다. 럭셔리와 기능, 두 가지의 특징을 동시에 극대화 하여 표현한 것이 아르데코 스타일이다. 전시작품으로는 아르데코를 대표하는 디자이너로 잘 알려진 에밀 자크 룰만, 장 미셸 프랭크, 유진 프린츠, 그리고 최근 유럽에서 또 다시 인기를 얻고 있는 도미닉의 가구와 생활 가구 용품들을 비롯해 흠잡을 데 없이 완벽한 옻칠공예로 유명한 장 뒤낭의 화병들이 전시된다. 이와 함께 20세기 초현실주의 조각가로 너무나 잘 알려진 알베르토 자코메티와 그의 형제, 디에고 자코메티의 생활 가구작품들이 함께 어우러져 선보여진다.

아르데코는 1920년대 초부터 30년대까지 짧은 기간 안에 건축, 인테리어 디자인, 순수 미술 그리고 심지어 영화에까지 이르는 예술의 전반적인 영역에 영향을 끼친 세계적인 움직임으로 문화적요소를 반영하는 다양한 스타일과 움직임의 복합체라고 볼 수 있다. 구조적인 기능을 살린 간결한 디자인에 이국적이고 값비싼 재료로 이루어진 장식은 이 작품들이 그 당시 사회특권 계층의 극소수에 의해 소유될 수 있었다는 것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게 한다. 따라서 이번 전시는 아르데코 디자인의 아름다움을 전하는 것과 동시에 이 작품들을 소유하고 누릴 수 있었던 특권 계층의 라이프 스타일을 경험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룰만과 프랭크 뿐만 아니라 이번 전시에 소개되는 아르데코 작가들의 가구와 인테리어 작품들은 모던한 럭셔리를 대표하는 작품들로서 빠르게 변하는 현 미술시장의 트렌드와는 상관없이 콜렉터 사이에 변함없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 따라서 이들 대표작가들의 특징이 잘 살아있는 작품들은 현 시장에서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희소성이 높기 때문에 이번 전시는 국내에서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아르데코의 정점을 소개하는 작품들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보기 드문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 관람 안내
일       정: 2010년 7월 2일 – 2010년 8월 15일
장       소: 국제갤러리 신관 1, 2층 (문의: 733-8449)
개관 시간: 월요일-토요일: 10am – 6pm, 일요일: 10am – 5pm

○ 전시 개요
국제갤러리는 여름 디자인 전시로 신관에서 ‘아르데코 Masterpieces’를 개최한다. 이 전시를 통해 국내 최초로 1920년대에서 30년대에 걸쳐 프랑스를 중심으로 유럽과 미국에서 크게 유행한 아르데코 디자인의 정점을 대표하는 주요 작가들의 작품들을 소개하는 기회를 마련하였다. 럭셔리와 기능, 두 가지를 특징을 동시에 극대화 하여 표현한 아르데코 스타일은 현대 모더니즘의 선구적인 위치에 있다고 보여지기도 한다.

전시작품으로는 아르데코를 대표하는 디자이너로 잘 알려진 에밀-쟉 룰만, 존-미셸 프랭크, 유진 프린츠, 그리고 최근 유럽에서 또 다시 인기를 얻고 있는 도미니크의 가구와 생활 가구 용품들을 비롯해 흠잡을 데 없이 완벽한 옻칠공예로 유명한 존 두넌의 화병들이 전시된다. 이와 함께 20세기 초현실주의 조각가로 너무나 잘 알려진 알베르토 자코메티와 그의 형제, 디에고 자코메티의 생활 가구작품들이 함께 어우러져 선보여진다.

아르데코는 1920년대 초부터 30년대까지 짧은 기간 안에 건축, 인테리어 디자인, 순수 미술 그리고 심지어 영화에까지 이르는 예술의 전반적인 영역에 영향을 끼친 세계적인 움직임으로 문화적 요소를 반영하는 다양한 스타일과 움직임의 복합체라고 볼 수 있다.

구조적인 기능을 살린 간결한 디자인에 이국적이고 값비싼 재료로 이루어진 장식은 이 작품들이 그 당시 사회특권 계층의 극소수에 의해 소유될 수 있었다는 것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게 한다. 따라서 이번 전시는 아르데코 디자인의 아름다움을 전하는 것과 동시에 이 작품들을 소유하고 누릴 수 있었던 특권 계층의 라이프 스타일을 경험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룰만과 프랭크 뿐만 아니라 이번 전시에 소개되는 아르데코 작가들의 가구와 인테리어 작품들은 모던한 럭셔리를 대표하는 작품들로서 빠르게 변하는 현 미술시장의 트렌드와는 상관없이 콜렉터 사이에 변함없는 인기를 누리고 있다. 따라서 이들 대표작가들의 특징이 잘 살아있는 작품들은 현 시장에서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희소성이 높기 때문에 이번 전시는 국내에서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아르데코의 정점을 소개하는 작품들을 한자리에서 감상할 수 있는 보기 드문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여기서 한가지 주목하고 넘어가야 할 것은 ‘아르데코’라는 명칭은 이 스타일을 만들어 낸 디자이너들이나 그 당시 사람들에게는 알려지지 않은 이름이라는 것이다. Bevis Hillier라는 예술학자가 1968년 ‘Art Deco of the 20s and 30s’라는 그의 책에 1925년 파리에서 열린 국제현대산업-장식예술전람회 (International Exposition of Modern Industrial and Decorative Art)를 언급하면서 처음으로 사용 되었고 그 후엔 그 당시의 스타일을 대표하는 용어로 사용되었다.
○ 작가 소개 및 작품세계
쟌 미셸 프랭크 Jean-Michel Frank (1895-1941)
쟌 미셸 프랭크(Jean-Michel Frank)는 고급스러운 재료들로 만들어진 단색계열의 심플한 라인의 가구와 미니멀한 스타일의 인테리어로 잘 알려져 있다.

독일계 유태인으로 파리에서 태어난 그는 전쟁으로 인해 일찍이 고난의 시기를 겪어야만 했다. 전쟁에 두 아들을 잃고 극도의 절망감에 시달리던 그의 아버지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있었다. 또한 슬픔에 빠진 어머니는 정신치료를 받기 위해 요양소로 들어가 치료를 받던 중 1919년 Frank에게 상당한 액수의 유산을 남기고 돌아가셨다. 1920년 초반 전세계를 여행하며 방황하던 Frank는 파리의 패션 핵심층 인사들과 친분을 쌓고 친해지게 된다. 이렇게 자연스럽게 만들어진 그의 인맥은 후에 그의 비즈니스에 커다란 도움이 된다. 그의 잘 알려진 협력자로는 알베르토 자코메티와 디에고 자코메티 형제들 (조명 기구, 화병, 등), 살바도르 달리 (가구, 스크린), 피카소 (스크린, 천 디자인)가 있고, 가죽공예를 위한 에르메스와의 협력 또한 빼놓을 수가 없다.

프랭크 또한 프랑스의 18세기 전통 디자인양식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그의 디자인은 18세기 디자인의 특징인 직선이 강조된 조화로운 형태 안에 고급스러운 소재인 상어가죽이나 양피지 등으로 평면만이 아름답게 장식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기능이 강조된 형태에 고급스러운 재료를 사용하여 아름다움을 살린 것이 그만의 독특한 특징이라고 볼 수 있다.
잘 알려진 그의 고객으로 파리에서는 겔랑, 그리고 해외에서는 록펠러 등이 프랭크에게 인테리어 및 가구 디자인을 의뢰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에미레 자키 룰만 Emile-Jacques Ruhlmann (1879-1933)
아르데코 스타일의 최고 정점의 대표로 여겨지는 에미레 쟈키 룰만(Emile-Jacques Ruhlmann)은 1987년 파리에서 태어났다. 인테리어 장식 비즈니스를 하고 있던 아버지의 밑에서 일을 시작하면서 가구 디자인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1907년 아버지께서 돌아가시고 난 뒤 가업을 물려받은 그는 기존의 인테리어 장식 사업에 가구 디자인을 가능하게 하는 시설을 확장했다.

그의 첫 가구 디자인은 1913년 파리에서 열린 살롱 도톤(Salon d’Automne)에서 제 1차 세계대전이 일어나기 불과 몇 달 전에 선보여졌다. 동시대의 다른 디자이너들과 다르게 이 시기는 그에게 가구 디자인 기술을 갈고 닦을 기회를 제공했을 뿐 아니라, 이 기간에 만들어진 그의 몇몇 작품들은 아르데코를 대표하는 그의 최고 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룰만은 18세기 프랑스 가구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은 전통주의자였다. 그의 작품들은 단순하지만 세련됨이 강조된 선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그의 디자인들은 가장 구하기 어렵고 아름다운 재료들만을 사용하여 제작되었다. 당시 아프리카와 쿠바에서 수입된 짙고 강한 색감과 광택을 지닌 나무들과 하얀 상아를 상감하여 제작된 그의 디자인들은 흉내 내어 지거나 또 다시 제작될 수 없는 작품들이다. 전쟁 당시 이러한 작품을 만들어 낼 수 있었던 것은 그에게 작품을 의뢰했을 아주 극 소수의 특정 사회 계층이 그의 뒤에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룰만은 1925년 국제 전시에 ‘부유한 콜렉터를 위한 아파트’라는 제목으로 전시를 하였고 이 전시를 통해 그는 그의 우수함을 증명해 보였다. 그의 전시를 보기 위해 수백, 수천명의 관객의 발길이 전시장을 찾았고, 이미 특정 계층 사이에선 잘 알려져 있었던 그는 하룻밤 사이 전 세계적인 유명인이 되어버렸다. 이 전시는 또한 그를 프랑스의 모던 장식 미술의 대표주자로 자리매김하는 기회가 되었다.

존-미셸 프랭크 Jean-Michel Frank (1895-1941)
존-미셸 프랭크는 고급스러운 재료들로 만들어진 단색계열의 심플한 라인의 가구와 미니멀한 스타일의 인테리어로 잘 알려져 있다.

독일계 유태인으로 파리에서 태어난 그는 전쟁으로 인해 일찍이 고난의 시기를 겪어야만 했다. 전쟁에 두 아들을 잃고 극도의 절망감에 시달리던 그의 아버지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있었다. 또한 슬픔에 빠진 어머니는 정신치료를 받기 위해 요양소로 들어가 치료를 받던 중 1919년 프랭크에게 상당한 액수의 유산을 남기고 돌아가셨다. 1920년 초반 전세계를 여행하며 방황하던 프랭크는 파리의 패션 핵심층 인사들과 친분을 쌓고 친해지게 된다. 이렇게 자연스럽게 만들어진 그의 인맥은 후에 그의 비즈니스에 커다란 도움이 된다. 그의 잘 알려진 협력자로는 알베르토 와 디에고 자코메티 (Alberto and Diego Giacometti) 형제들 (조명 기구, 화병, 등), Salvador Dali (가구, 스크린), 피카소 (스크린, 천 디자인)가 있고, 가죽공예를 위한 에르메스 (Hermes)와 협력 또한 빼놓을 수가 없다.

프랭크 또한 프랑스의 18세기 전통 디자인양식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 그의 디자인은 18세기 디자인의 특징인 직선이 강조된 조화로운 형태 안에 고급스러운 소재인 상어가죽이나 양피지 등으로 평면만이 아름답게 장식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기능이 강조된 형태에 고급스러운 재료를 사용하여 아름다움을 살린 것이 그만의 독특한 특징이라고 볼 수 있다.
잘 알려진 그의 고객으로 파리에서는 겔랑, 그리고 해외에서는 록펠러 등이 프랭크에게 인테리어 및 가구 디자인을 의뢰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알베르토 자코메티Alberto Giacometti (Oct 1901 – January 1966)
디에고 자코메티Diego Giacometti (1902 – 1985)
알베르토 자코메티(Alberto Giacometti)는 이미 잘 알려진 후기 인상파 화가, 지오반니 자코메티(Giovanni Giacometti)의 큰아들로 태어났다. 일년의 터울 밖에 없던 알베르토와 디에고의 형제는 어렸을 때부터 남달랐으며 이러한 두터운 형제애는 후에 그들의 작품활동에도 깊은 영향을 끼쳤다. 파리에서 하나의 공통된 스튜디오를 공유했던 이 두 형제의 작품들은 때로는 너무 닮아있어 누구의 작품인지 알아보기 힘들 때도 있을 정도이다. 로댕의 협력자로 잘 알려진 부르델(Bourdelle)의 스튜디오에서 조소를 공부하게 되며 알베르토 자코메티는 당시 유행하던 입체주의와 초현실주의에 대해 실험해 볼 기회를 갖게 되었다. 알베르토는 호안미로(Joan Miro), 막스 에른스트(Max Ernest), 파블로피카소(Pablo Picasso), 발튀스(Balthus) 등과 함께 초현실주의를 대표하고 주도해며 발전시킨 조각가로 잘 알려져 있다. 가늘고 길게 여윈 그의 작품들은 그 거친 표면을 이용해 그의 느낌을 생생하게 전달한다.

알베르토 자코메티의 동생 디에고 자코메티는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처음으로 동물을 소재로 한 작품들을 제작하기 시작했다. 이 시기 이후의 그의 모든 작품은 동물을 소재로 다루고 있으며 그의 작품에 있는 동물들은 힘, 생명력 그리고 감수성을 내포하고 있다. 그의 형과 마찬가지로 디에고 또한 청동을 주 재료로 사용하여 재료가 가지고 있는 장점을 최대 살려 그의 작품들은 섬세한 디테일까지 자세히 표현해 낸다. 뛰어난 실력에도 불구하고 세상은 알베르토의 죽음 뒤에서야 디에고를 인정하고 널리 받아들이기 시작했다. 파리에서는 가장 오래된 귀족집안이 그의 중요한 후원자였고, 널리 알려지고 난 뒤에 그는 니스에 있는 샤갈 박물관이나, 파리의 피카소 박물관 같은 공공 프로젝트에 까지도 참여하게 되었다.

출처: 국제 갤러리

Advertisements
이 글은 NEWS 카테고리에 분류되었습니다. 고유주소 북마크.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