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CLE] 호기심과 용기는 비슷한 게 아닐까?

분명 호기심과 용기는 비슷한 구석이 있을지 모르지. 그리고 경우에 따라서는 네가 말하는 것처럼 호기심과 용기가 하나가 될 수도 있겠지. 몰래 남의 집 정원에 들어간다든지 할 때는 호기심과 용기가 함께 행동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 그리고 때로 호기심은 용기를 불러일으키고 북돋아주기도 해. 하지만 호기심이라는 것은 대부분의 경우 금방 사라져버리지. 용기 쪽이 휠씬 먼 길을 가야 한다구. 호기심이라는 것은 신용할 수 없는, 비위를 잘 맞춰주는 친구와 똑같지. 부추길 대로 부추겨 놓고 적당한 시점에서 싹 사라져버리는 거야. 그렇게 되면 그다음부터는 혼자서 자신의 용기를 긁어모아 어떻게든 해나가야 하지

– 하루키, ‘태엽감는 새’ 중에서

Advertisements
이 글은 ARTICLE 카테고리에 분류되었습니다. 고유주소 북마크.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