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 전통·현대의 절묘한 조화… 400년 화장품 회사 살리다 / ‘수도사들의 약국’서 시작한 화장품 브랜드… ‘산타 마리아 노벨라’ 알판데리 회장 인터뷰

‘수도사들의 약국’서 시작한 화장품 브랜드… ‘산타 마리아 노벨라’ 알판데리 회장

화장품 브랜드 ‘산타 마리아 노벨라(Santa Maria Novella)’의 기원은 8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221년 이탈리아 피렌체에 정착한 수도사들이 직접 약초를 재배해 약재, 연고 등으로 만들어 지역 주민들을 도운 게 시초다. 산타 마리아 노벨라는 세계 최초의 약국 중 하나로 알려졌다.

1612년부터 일반인들에게 제품을 판매하기 시작했는데, 지금까지 403년간 영업을 계속하고 있다. 약국으로 시작은 했으나 과학적 근거에 기반을 둔 의약품이 아니었기 때문에, 피부 관리용 화장품에 더 적합하다고 판단하고 노선을 바꿨다. 제품이 ‘피부에 좋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18세기에는 러시아, 인도, 멀리 중국에도 수출됐다.

2015071701933_0

▲ 최신식 레이싱 오토바이를 타고 출퇴근하는 에우제니오 알판데리 회장. 인터뷰를 마치고 본사 매장으로 돌아가는 길에 잠시 불러세워 사진을 찍었다. / 피렌체(이탈리아)=윤형준 기자

그러나 한 나라의 왕조도 400년쯤 지나면 처음 위세를 잃고 사그라지듯, 산타 마리아 노벨라도 수차례 위기를 맞았다. 14세기에는 유럽에 흑사병(黑死病)이 돌았고, 19세기에는 이탈리아 정부가 경영권을 몰수하기도 했다. 가장 심각했던 위기는 비교적 최근 일이다. 글로벌 화장품 브랜드 간 경쟁이 심해지면서, 상대적으로 혁신이 늦었던 산타 마리아 노벨라는 1980년대 후반 매장 한 곳, 직원 다섯 명이 일하는 동네 화장품 가게로 전락해 버렸다.

이때 구원투수로 등판한 것이 피렌체에 살던 기계 수리공 에우제니오 알판데리(Alphandery·67)였다. 산타 마리아 노벨라를 운영하고 있던 스테파니 가문과 가깝게 지내던 그는, 고장난 기계를 수리하다가 ‘400년 역사가 이렇게 사라지는 것이 너무 안타깝다’는 이유로 이 회사 경영에 참여하기로 결심한다. 그는 “당시 회사는 마치 무법 지대(no man’s land) 같았다”고 회상했다.

“경영 체계는 엉망이었고, 직원들은 제멋대로 일했어요. 50~60대 단골만 매장을 찾아왔죠. 20년쯤 지나 단골들이 세상을 떠나면, 자연스레 회사도 고사해버릴 지경이었어요.”

알판데리 회장은 26년간 산타 마리아 노벨라를 맡아, 전 세계 65개 매장, 직원 450여 명이 일하는 글로벌 화장품 기업으로 키워냈다. 최근 이탈리아 피렌체 본사에서 그를 만나 문 닫을 회사를 부활시킨 경영 비법을 물었다. 그는 ‘차근차근 하나씩’이 성장 전략이었다고 설명했다.

“저희는 아무리 급해도 서두르지 않았어요. 저는 은행에서 돈을 빌려서 새 사업을 벌인 적이 한 번도 없습니다. 제품을 팔고 돈을 벌면, 그걸 고스란히 회사에 투자했어요. 수익 내기를 포기하고 제품을 개선하는 데 노력했습니다. 그 덕에 조금씩 품질이 좋아졌고 더 많이 팔 수 있게 됐죠.”

2015071701933_1

▲ 에우제니오 알판데리 산타 마리아 노벨라 회장 / 산타 마리아 노벨라 제공

―구체적으로 무엇을 어떻게 바꾸셨나요?

“산타 마리아 노벨라가 당시 얼마나 구식이었냐면, 제품을 만드는 기계가 너무 낡아서 곧바로 박물관에 보내도 될 상황이었어요. 제품 만드는 기계부터 새로 설계했어요. 저는 엔지니어 출신이고, 직접 기계를 설계하고 고칠 수 있습니다. 저희 대표 제품 중에 ‘장미 화장수(水)’라는 게 있는데, 이 제품을 만드는 방법은 14세기에 처음 나와 지금도 똑같이 유지되고 있습니다. 다만 그때는 한 번 만드는 데 일주일씩 걸렸다면, 지금은 절반도 걸리지 않죠. 물론 당연히 한 번에 대량 생산할 수 있게 됐고요. 품질 개선에도 힘썼습니다. 예컨대 비누를 만들 땐 완성된 제품을 3일간 숙성·건조해 줍니다. 그렇게 하면 비누 안에 남아 있던 수분이 증발하면서 비누가 아주 단단해집니다. 쉽게 무르지 않고 더 오래 쓸 수 있어요. 이런 식으로 만드는 곳은 저희밖에 없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신제품도 개발합니다. 최근에는 성형 보조 스킨케어 제품군을 새로 출시했는데, 성형수술을 받은 뒤 피부를 빠르게 회복시키는 용도로 쓰입니다.”

―왜 14세기 제조 방식을 그대로 씁니까? 그것도 개선할 수 있지 않았나요?

“제품 품질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만약 형편없는 제품이었다면 요즘 소비자들이 저희 제품을 써줄 리 없죠. 저는 오히려 옛날 방식 제품이 저희만의 차별화 포인트가 될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 때문에 저희는 일부러 당시 수도사들처럼 제품 원료를 직접 재배해서 씁니다. 전부는 아니고, 20% 정도? 물론 비용은 적지 않습니다. 정원을 관리하고, 약초를 재배하고, 제품 관리까지 해야 하죠. 그러나 이를 통해서 저희가 가진 전통을 유지하고, 다른 브랜드와 차별화할 수 있습니다. 저희는 아예 매장을 일종의 박물관으로 만들었습니다. 회사에 있던 유서 깊은 기계나 문헌을 전시하고, 매장으로 활용합니다. 지금 이곳 매장은 피렌체에서 꼭 들를 만한 관광지가 됐습니다.”

2015071701933_2-1

▲ 산타 마리아 노벨라 본사 매장 / 산타 마리아 노벨라 제공

구전(口傳) 마케팅만 400년

산타 마리아 노벨라는 400년간 끊임없이 고객을 끌어모았기 때문에 지금까지 영업을 지속할 수 있었다. 그런데 고객을 끌어모으는 방법은 요즘 유행하는 방식이다. 알판데리 회장은 “핵심은 소문 마케팅(viral marketing)”이라고 말했다.

“저희는 광고를 안 합니다. 샘플을 공짜로 퍼주는 일도 없습니다. 주기적으로 연예인을 내세운 TV 광고를 찍고, 샘플을 퍼주는 브랜드의 화장품을 사는 소비자를 보면 안타깝습니다. 제품 안에 그 비용이 포함돼 있다는 걸 모르는 것 같아요. 저희는 광고 대신 소문의 힘을 믿습니다. 정말 만족스러운 제품을 만든다면, 소비자들이 알아서 주변에 권할 겁니다. 요즘 IT가 발전하면서, 소문 마케팅이 진정한 위력을 발휘하기 시작했습니다. 인스타그램에 집중하고 있는데, 산타 마리아 노벨라를 언급하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기술 혁신에 감사합니다.”

2015071701933_3

▲ 실제 화장품에 들어가는 약초를 재배하는 산타 마리아 노벨라 정원. 직원 휴식 장소로도 쓰인다. / 피렌체(이탈리아)=윤형준 기자

할머니가 쓰던 걸 사라지게 둘 수 없었다

알판데리 회장은 멋쟁이 노신사였다. 베이지색 리넨 정장을 차려입고 구두를 신었다. 가장 눈길을 끌었던 건 그가 출퇴근할 때 타는 최신식 레이싱 오토바이였다. 회장 집무실이 있는 본사 공장은 본사 매장이 있는 피렌체 도심과 차로 15분 정도 떨어져 있는데, 이를 오가는 용도로 장만했다고 알판데리 회장은 말했다. 정장에 배낭을 메고 오토바이를 탔는데, 그 모습이 도무지 환갑 넘은 노신사처럼 보이지 않았다.

―처음 산타 마리아 노벨라는 어떻게 알게 됐습니까?

“처음 이 브랜드를 알게 된 건 제가 일곱 살 때였어요. 증조할머니가 제 손을 붙잡고 매장에 찾아갔죠. 그때 냄새가 참 좋았던 기억이 아직도 납니다. 할머니는 산타 마리아 노벨라 크림을 매일 바르셨어요. 그때만 해도 제가 여기서 일할 줄은 몰랐죠(웃음). 실제로 제가 이 회사와 관계를 맺게 된 건 26년 전 일입니다. 민트향 사탕을 만드는 기계가 고장 났다면서 고쳐달라는 의뢰를 받았죠. 정확히는 만든다기보다 찍어낸다고 하는 게 맞을 겁니다. ‘쿵’ 하고 찍으면 사탕 한 알이 나오는 식이었는데, 1분에 56개밖에 못 만들어냅니다. 엄청나게 구식 기계였죠. 고치는 건 문제가 아니었지만, 그렇게 낡은 기계가 아직도 돌아가는 걸 보면서 ‘회사가 참 많이 기울었다’고 생각했습니다. 할머니가 쓰던 화장품이 이렇게 사라지는 건 너무 안타까운 일이라고 생각했어요. 한번 해보자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딱 봐도 망해가는 회사에 개입하는 건 쉬운 선택이 아니었을 것 같습니다.

“새것을 사는 건 간단한 일입니다. 그러나 옛것을 복원하고 더 좋게 만드는 건 어려운 일입니다. 제게 산타 마리아 노벨라는 낭만이었습니다. 사업적으로 보면 도태될 건 빨리 포기하고 혁신을 추구하는 게 옳은 일일지 모릅니다. 그러나 그건 로맨틱하지 않아요. 저는 도전 정신으로 시작했고, 그렇게 난관을 극복해가는 과정이 즐겁습니다. 맞습니다. 도전은 제 취미 생활입니다.”

출처_조선비즈 2015. 7. 18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5/07/17/2015071702017.html?weekly_s

Advertisements
이 글은 BRAND STORY, INTERVIEW 카테고리에 분류되었습니다. 고유주소 북마크.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